언론보도

다나와, ‘추석 전 주요식품 가격, 전년비 22% 높아‘
번호: 48 등록일: 2022.09.07


다나와, '추석 전 주요식품 가격, 전년비 22% 높아'

 

추석 전 온라인 최저 판매가격 조사 결과 10종 평균 22% 증가

식용유 52%로 가장 높은 상승률, 밀가루와 국내산 포기김치 뒤이어

식품 가격 오르자 주문 당 구매량은 증가

 

9월 추석 전 주요식품의 판매가격이 전년보다 20% 이상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. 7일 가격비교 사이트 다나와(www.danawa.com)는 주요 식품 10종의 9월 추석 전 온라인 판매가격을 조사한 결과, 전년 대비 평균 22% 높았다고 밝혔다.

 

품목 별로는 콩기름 식용유 1.8L가 52%(▲2433원)로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으며, 밀가루 2.5kg이 49%(▲1267원), 국내산 포기김치 10kg이 30%(▲9470원), 국내산 냉장 삼겹살 구이용 500g이 25%(▲3060원), 가공햄 통조림 340g 10개가 23%(▲5878원), 하얀설탕 3kg이 17%(▲553원), 봉지라면 5개가 14%(▲347원), 국내산 생수 2L 24개가 7%(▲1008원), 커피믹스 200T 1개가 4%(657원), 멸균우유 1L가 0.4%((▲7원) 각각 상승했다.

 

주요 식품의 가격상승 움직임이 보임에 따라 ‘주문 당 구매량’은 증가했다. 다나와 자료에 따르면 추석 전 주 ‘라면/면류’의 주문 당 구매량은 평균 2.3개로 전년 동기 대비 0.3개 증가했으며, ‘냉장/냉동 가공식품’은 3.3개로 1개 증가했다. 추석 선물세트의 주문 당 구매량은 4.8개로 0.2개 증가했다.

다나와 관계자는 “우크라이나 사태 및 글로벌 공급망 차질로 가격이 상승한 식용유 등을 비롯해 가공식품 전반에서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”며 “최근 식품 가격에 대한 부담이 급격히 커짐에 따라 복수로 구성된 상품을 구매하거나, 한번 주문 시 대량으로 제품을 구매하는 빈도가 늘어나는 추세”라고 덧붙였다.

 

이번 조사는 온라인에서 거래량이 많은 가공식품 및 축산물의 다나와 최저가격을 기준으로 진행하였으며 가격변동폭이 높은 농수산물은 조사대상에서 제외되었다. 


external_image